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난설헌 시문학상에 이설야 시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이설야 시인.

이설야 시인이 6일 (사)교산난설헌선양회(이사장 원병관)가 허난설헌을 기려 제정한 난설헌 시문학상 제11회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설야 시인은 2011년 <내일을 여는 작가>를 통해 등단해 시집으로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 <내 얼굴이 도착하지 않았다> 등을 냈고, 고산문학대상 신인상과 박영근작품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오는 10일 강원도 강릉시 허난설헌기념공원에서 개막하는 제25회 난설헌문화제에서 함께 열린다.

최재봉 선임기자 bong@hani.co.kr

▶지금 보고싶은 뉴스를 구독하세요 [네이버 메인 추가]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