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전하면 왜 일본에 두지 않나?"‥남태평양 피지 장관도 '직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시간 3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차 아시아안보회의.

일본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해양의 안보질서' 관련 회의에 남태평양 국가 피지의 내무장관과 일본 방위상 등이 참석했는데, 한 참가자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하마다 일본 방위상은 "국제원자력기구가 확인하고 여러 나라 과학자들의 평가를 받으면서 안전성을 확인한 뒤, 이해를 받는 가운데 방류해나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