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먹고 잘자더라”…정유정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살인 직후 시신을 담을 여행용 가방(캐리어)을 끌고 태연하게 걷는 정유정. KBS뉴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정유정(23)의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가 나왔다.

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정유정은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정상인의 범주에는 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추가 분석을 마무리하고 이르면 7일 검사 결과를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사이코패스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이다. 한국은 이 검사에서 통상 25점 이상을 넘어서면 사이코패스로 간주하며 일반인은 15점 안팎의 점수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정은 이 검사에서 정상인의 범주에 들지 못한 ‘비정상적 특이 성향’을 갖고 있다는 결과가 도출됐다.

다만 사이코패스 진단은 점수 외에도 대상자의 과거 행적과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등의 자료와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임상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리기 때문에 아직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불안한 기색 없이 태연한 모습

정유정은 유치장에서도 불안한 기색 없이 하루 세 번 식사를 다 챙겨 먹으며 잠도 잘 잔 것으로 알려졌다.

JTBC뉴스는 지난 5일 정유정이 불안한 태도와 행동을 보이는 보통 살인 사건 피의자들과 달리 지나치게 태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살인 직후 여행용 가방(캐리어)을 끌고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된 CCTV 영상에 주목하기도 했다. 정유정은 살인 후의 모습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가벼운 발걸음으로 캐리어를 끌고 갔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경계성 성격장애라는 게 있는데 어떤 성격장애적 요인을 보이는 게 아닌가라는 추정을 하게 만드는 굉장히 독특한 장면”이라고 언급했다.
서울신문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부산경찰청,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어요”

1999년생인 정유정은 고등학교 졸업 후 약 5년간 외부와 교류하지 않고 할아버지와 지냈다. 휴대전화에는 다른 사람의 연락처도, 연락을 주고받은 내역도 없었다.

정유정은 석달 전부터 범행을 계획했다. 과외 앱에서 학부모 행세를 했고, 학생인 척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피해자 집을 찾아갔다. 범행 후에는 피해자 옷으로 갈아입었다.

시신 일부를 캐리어에 보관한 채 택시를 탄 정유정은 평소 자주 산책을 다니던 경남 양산의 낙동강변 풀숲에서 시신을 유기했다.

정유정은 긴급체포 이후 닷새간 거짓 행동과 진술로 일관하다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범행을 자백했다.

디지털포렌식 결과 정유정은 범행 석달 전인 올해 2월부터 온라인에서 ‘살인’ 등을 집중적으로 검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정유정은 취업 준비 중이었고, 평소 방송 매체나 인터넷을 통해 범죄 수사 프로그램을 많이 보며 살인에 관심을 키운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전에 ‘살인’,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등의 검색을 한 데 이어 지역 도서관에서 범죄 관련 소설을 빌려본 사실도 드러났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