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돌려차기男’ SNS엔…전 여친 향해 “감당할 게 많을 것” 경고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건 당시 CCTV 화면.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한 유튜버가 일명 '부산 돌려차기남'으로 불리는 부산의 폭행사건 가해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한 가운데, 가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 공개됐다. 공개된 SNS에는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을 향한 경고성 게시물 등이 올라와 있다.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피의자 이 모(30) 씨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SNS 계정에는 2020년 2~4월 작성한 게시물 6건이 올라와 있다. 지난 2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이 씨의 사진과 동일한 인물로 보이는 사진도 있다.

게시물을 보면 이 씨는 2020년 3월 3일 "세상에서 제일 잔인하고 무섭다는 걸 말로만이 아닌 행동으로 각인시켜주고 싶어졌다"는 악의 섞인 게시물을 올렸다.

헤럴드경제

부산 돌려차기 사건 가해자 이씨의 SNS 게시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는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과 영상을 올리며 "이때의 시간은 나에게 참 뜻깊은 시간이었는데 말이지. 좋았단 말이야. 그냥 좋았어. 이제는 추억이 되었지만"이라며 "잊진 않을게. 하지만 감당할 게 많이 남았다는 것만 알아둬"라는 의미심장한 글도 올렸다.

경호업체 직원 출신인 이 씨는 지난해 5월 22일 오전 5시께 귀가하던 피해자를 10여 분간 쫓아간 뒤 부산진구의 한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달 31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강간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이씨에 대해 징역 35년, 위치추적장치 부착, 보호관찰명령 20년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이날 1심의 ‘살인미수’ 혐의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강간살인미수’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바꿔달라는 검찰 요청을 허락했다.

사건 당시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장면에 따르면 이 씨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피해자를 발견하자 보폭을 줄이며 따라가 피해 여성의 머리를 뒤에서 발로 돌려차기로 가격하는 등 폭행해 전치 8주 이상의 상해를 입었다.

이씨의 신상정보는 앞서 탐정 유튜버를 표방하는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탐정사무소'가 공개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