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경, 음란하고 폭력적"···美유타주 초중학교 서가서 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구 학부모 민원 접수하고 결정

고등학교 서가에서만 유지하기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유타주 내 한 교육구가 초중등학교 서가에서 성경을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성경 일부 구절에 음란·폭력적인 내용이 들어있다는 민원에 따른 것이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북쪽에 있는 데이비스 교육구가 최근 초등학교·중학교 도서관 도서 목록에서 성경을 제외했다. 다만 고등학교 서가에서는 성경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했다. 교육구 위원회는 성경을 학교 도서관에서 없애야 한다는 한 학부모 민원을 접수하고, 이처럼 결정했다. 현 상황이 교실에서 성과 폭력이 언급되는 것을 반대하는 보수 성향 학부모단체 ‘학부모연합(Parents United)’이 학교 이사회와 주의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역 매체 솔트레이크 트리뷴이 정보공개 청구로 확보한 내용에 따르면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는 성경이 근친상간과 매춘, 성폭행을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중서부에 있는 유타주는 미국 내에서도 보수 성향이 매우 강한 지역으로 꼽힌다. 종교 역시 보수 성향이 강한 모르몬교(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신자가 많다.

한편 모르몬교 성서도 이날 학교 서가 목록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민원이 이 교육구에 추가로 제기되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다만 교육구 대변인은 같은 학부모가 모르몬교 성서 민원도 제기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미국 내 학교들이 성경을 서가 목록에서 제외한 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해 텍사스와 미주리주 일부 교육구에서 성경을 서가 목록에서 임시로 뺐다. 성경은 또한 미국도서관연합의 이의제기 도서 목록에 오랜 기간 올라와 있는 책이기도 하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