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인해 보고 싶었다"…'또래 살해' 정유정 신상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또래 여성을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20대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23살 정유정입니다. 평소 범죄 수사 프로그램을 즐겨 봤다는 정유정은 이런 범행에 대한 충동을 느껴 사전에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한 뒤에 실행에 옮겼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홍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여행용 가방을 든 여성이 주위를 둘러보는가 싶더니 유유히 길을 걸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