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억 매출' 조영구 "각종 행사 섭외 유재석급으로 인기 많다"(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라디오스타’ 조영구가 전국 각지에 열리는 행사 무대에서 ‘행사계 유재석’으로 자리매김한 비결을 풀공개한다. 이어 그는 김구라 때문에 프로그램 출연이 취소된 적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오늘(31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여에스더, 조영구, 김대호, 박지민이 출연하는 ‘(인)생 방송 오늘 저녁’ 특집으로 꾸며진다.

데뷔 30년차에 접어든 조영구는 단 하루도 쉬지 않으며 종횡무진 방송활동을 이어온 ‘연예계 대표 일개미’다. 3년 만에 ‘라스’에 재출격한 그는 공개 방송 프로그램 및 전국 각지서 열리는 행사 전문 MC로 활약하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 중이라고 전해 눈길을 끈다.

조영구는 “서울 경기권만 벗어나면 각종 행사에서 섭외 요청이 들어온다. 내가 유재석급으로 인기가 많다”라고 말한다. 이어 그는 ‘행사계 유재석’으로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자신만의 비결을 귀띔할 예정이다.

또 조영구는 다양한 행사 MC로 활동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이와 함께 행사 현장 분위기를 띄우는 30년차 진행 필살기까지 살짝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조영구는 절친인 MC 김구라를 향한 찐 애정을 드러내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김구라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미쳐 날뛴다”라며 일명 김구라이팅(?)을 고백해 녹화장을 대폭소케 한다.

그런가 하면, 조영구는 김구라 때문에 프로그램 출연이 취소된 적이 있다고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조영구와 진실공방전을 벌인다고 알려져 본방송을 향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영구는 19년 동안 리포터로 활동했던 ‘한밤의 TV연예’ 시절을 소환한다. 특종을 취재하기 위해 고생했던 일화를 들려주던 그는 “스타들이 도움을 주기도 했다”라며 뜻밖의 특종을 챙겼던 사연을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조영구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자신만의 우울증 극복법은 강아지 산책이라고 말해 시선을 강탈한다. 여기에 강아지 덕분에 아내에게 칭찬까지 받은 에피소드를 전할 예정이다.

‘행사계 유재석’ 조영구가 각종 행사 러브콜을 받는 비결은 오늘(31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