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서울시, 서울 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특별시는 31일 오전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를 발령했다. 서울시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남쪽 방향으로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군은 발사체의 기종과 비행거리 등 자세한 제원을 분석 중이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1단 로켓 낙하지점으로 '전북 군산 쪽에서 서해 멀리', 페어링(위성 덮개) 낙하지점으로는 '제주도에서 서쪽으로 먼 해상', 2단 로켓 낙하지점으로는 '필리핀 루손섬 동방 해상'을 지목했었다.

대통령실은 이날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즉각 소집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