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머pick] 일제 대학살 현장에서 파워 당당 기모노 패션 '뭇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난징의 한 사찰에서 한 여성이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이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유됐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곳 난징에서도 가장 오래된 사찰 중 하나인 계명사였는데요, 벚꽃 명소로도 유명한 곳이긴 한데, 기모노가 문제였습니다.

중일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1937년 일본군이 30만 명이 넘는 중국인을 무차별 살해한 '난징 대학살'이 일어난 이곳에서 하필 그런 옷을 입어야 하냐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