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도연, "'황조지' 우정 여행? 오빠들 힘들 때라 회 사줘" 배꼽티에 배찌까지? ('유퀴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전도연이 '황조지' 여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29일에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명불허전' 특집으로 전도연이 등장한 가운데 황정민, 조승우, 지진희 '황조지' 여행의 최종 퍼즐이 맞춰져 눈길을 끌었다.

전도연은 "영화 '스캔들' 촬영을 할 때였는데 거기 촬영장 근처에 있다고 해서 내가 가서 밥을 사줬다"라며 "승우씨는 아니었지만 다 같은 소속사였다. 이땐 이 분들이 다 신인이었다. 그래서 내가 가서 밥을 사줬는데 신나게 맛있게 잘 먹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도연은 "오빠들이 힘들 때였다. 동생이긴 했지만 그때도 나는 전도연이었으니까 내가 대접을 했다"라며 회를 사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사진 속 전도연의 패션인 배꼽티와 배찌를 보며 "좀 하고 다녔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전도연은 황정민과 함께했던 영화 '너는 내 운명'에 대해 회상했고 화제를 모았던 황정민의 수상소감을 언급했다. 전도연은 "황정민씨는 그 작품이 아니었어도 너무나 잘 됐을 배우"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전도연에게 칸 영화제를 포함해 9개의 여우주연상을 안겨준 영화 '밀양'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도연은 "그게 그렇게 대단한 상인 줄 몰랐던 것 같다. 알고 갔으면 엄청 떨렸을텐데 몰라서 용감했던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전도연은 "무슨 말을 했는지 잘 기억을 못했다. 떨린다고 생각을 못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도연은 "상을 받고 나서 어마어마한 작품을 제안 받았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다들 작품을 주기 어려워하셨다"라며 "작품이 줄었고 다양한 작품들이 들어오지 않았다. 그때가 힘든 시간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전도연은 "사람들은 나를 보면 도연씨를 보며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고 했는데 정작 들어오는 게 없으니 확인을 해볼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도연은 "더 많은 것을 누릴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으니까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더라. 그래서 스스로에게 괜찮다고 하면서 견뎠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도연은 "나무, 화초를 좋아해서 키우고 돌봐주고 하고 있다. 나한테 잘 맞는 것 같다. 귀찮게 하지 않는다. 가만히 있는데 관심은 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에게 전도연은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복잡한 사람 같다. 배우로선 능동적인데 나한테는 귀찮아한다. 약속에 나가기까지 힘들어 한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비슷한 성향에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내 인생에서 가장 '멋진 하루'를 뽑아본다면 언제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전도연은 "그냥 집에서 편하게 쉬고 있을 때 인 것 같다. 예전에는 그게 행복한 줄 몰랐는데 혼자 TV 틀어 놓고 누워있는 게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전도연은 "집안 살림 하는 걸 좋아해서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일이 그거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유재석에 "웬만한 나물, 찌개는 다 한다. 어떤 찌개 좋아하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해주실 거냐"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주당인가 술을 좋아하시나. 어느 정도 드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전도연은 "주종마다 다르다"라며 "소맥은 5,6잔 마시고 소주, 위스키 잘 마신다. 소주는 기본적으로 두 세병은 마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술에 취해서 '삐딱하게'를 부르신다고 하더라"라고 물었고 전도연은 "누가 그랬나"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배우 김남길을 이야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