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황선우, 자유형 200m 1위…계영도 금빛 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수영 대표선발전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가 올 시즌 세계랭킹 1위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습니다. 대표팀 동료들도 나란히 좋은 기록을 작성해, 함께 호흡을 맞출 계영 800m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황선우는 출발 버저와 함께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선두로 나섰습니다.

막판 대표팀 동료 이호준의 거센 추격에 쫓겼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1분 45초 36에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