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동엽도 털어라"…황영웅 팬들, 어긋난 팬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화탐사대' 황영웅 집중 조명 예고

황영웅 팬들, 시청자 게시판 '총공'

한국경제

/사진=MBC '실화탐사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황영웅 팬들이 방송인 신동엽 저격에 나섰다.

MBC '실화탐사대'는 오는 30일 첫 번째 실화로 'JMS 세상에 갇힌 아이들' 편, 두 번째 실화로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황영웅 학폭 논란'' 편을 예고했다. 이후 황영웅 팬들이 '실화탐사대'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항의성 글을 게재하고 있다.

"증거가 없다", "너희는 과거가 없냐", "얼마 공정하냐", "피해자들은 왜 가만히 있다가 이제야 난리냐" 등 무조건적인 황영웅 감싸기 뿐 아니라 '실화탐사대' 진행자인 방송인 신동엽에 대한 저격까지 이어가고 있다.

몇몇 팬들은 신동엽의 이름을 거론하며 황영웅 방송을 항의하는가 하면, 한 팬은 "신동엽부터 먼저 털어보자"면서 그의 과거 이력들을 언급했다. 그뿐만 아니라 외모 비하 발언과 진행 방식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등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국경제

/사진=MBC '실화탐사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일부에서는 "편파방송"이라는 이유로 'MBC 시청 거부'를 주장하고 있다.

황영웅은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학폭과 데이트 폭력 폭로 등이 연이어 나오면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황영웅에게 맞아서 치열이 뒤틀렸다"는 피해자가 나와 "황영웅이 이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폭로를 했고, 이후 황영웅이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결국 황영웅은 '불타는 트롯맨' 결승 1차전에서 1위에 오르고도 하차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