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김상중, '밤에 피는 꽃'으로 4년 만에 컴백…이하늬·이종원과 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상중/제공=SSW EN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배우 김상중이 MBC 새 드라마 '밤에 피는 꽃'으로 4년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MBC 새 드라마 '밤에 피는 꽃'은 15년 차 수절과부 조여화와 사대문에서 모두가 탐내는 종사관 박수호의 이중생활을 그린다.

김상중은 복면과부 조여화(이하늬)의 시아버지이자 조선 최고 가문의 위엄을 자랑하는 좌의정 석지성 역으로 분한다. 하늘이 내린 명재상이라는 세간의 평판과 함께 임금의 신임과 백성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인물이다. 조여화에게는 한없이 다정하고 너그러운 시아버지이지만 나랏일에서만큼은 철저한 신념에 의한 정치를 보여준다.

'밤에 피는 꽃'은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