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태진아 이태원에 250억 건물…후배들에게 일주일 용돈 1000만원씩 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채널A '행복한 아침'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성공한 건물주로 불리는 가수 태진아의 재력과 미담이 재조명됐다.

최근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태진아가 후배들에게 일주일에 1000만원 씩 용돈을 준다는 사실이 언급됐다.

태진아는 과거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이 보유한 건물이 처음 매입했을 당시 세금을 포함해 47억 원 정도 들었다"며 "내년 4월이면 매입한 지 8년 되는데 250억 됐다. 평당 1억 5000만 원이 됐다"라고 재산 규모를 밝혔다.

해당 건물은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대지면적 349㎡에 연면적 1020㎡,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로 태진아는 이를 2013년 2월 43억원에 매입했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최고액은 40억8000만원이다.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되는 것을 감안하면 대출 금액은 총 매입가의 80%, 약 34억원으로 추산된다.

뉴스1

채널A '행복한 아침'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을 언급한 한 연예 전문 기자는 "태진아는 큰 재력을 갖고 있지만, 우리 가족만 잘 먹고 잘살려고 하지 않는다. 조카가 대학교에 입학하면 등록금을 내줬고, 결혼한다고 하면 집도 사줬다고 한다. 이렇게 나누는 삶을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다달이 들어오는 수많은 히트곡에 대한 저작권료는 아내가 관리하고 있다고 전하며 특히 "아내에게 매년 생일 때마다 1억 원이 든 통장을 선물로 주고 있다. 그렇게 33년간 선물을 했다고 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진아가 후배들에게 주는 용돈 액수도 공개됐다. 연예 전문 기자는 "후배들이 태진아에 대한 찬양이 대단하다. 태진아는 자신의 대기실로 찾아와 음반을 선물하는 후배들에게 꼭 봉투에 돈을 넣어서 선물로 주는데, 용돈으로 나가는 돈만 일주일에 1000만 원 수준이다. 음악 방송에 가기 전에 꼭 은행부터 들른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태진아가 후배들한테 잊지 않고 용돈을 주는 이유에 대해서는 "본인이 무명 시절 앨범을 많이 내고 싶은데, 돈이 없어 앨범을 못 냈다고 한다. 그래서 용돈뿐만 아니라 앨범을 내고 싶어하는 후배들에게 앨범을 낼 수 있게 도와주기도 한다"고 전해 다시 한번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1953년생인 태진아는 '옥경이', '동반자', '사랑은 아무나 하나', '진진자라'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