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영상] '사법개혁' 반대하자 해임된 국방장관…이스라엘 정부 '사법개혁' 강행에 석 달째 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 시간 26일 이스라엘 최대 도시 텔아비브에 수천 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구호를 제창하고 도로 한복판에 불을 지르며 행진을 하는 등 도로를 점거해 시위를 벌였습니다. 네타냐후 총리와 우파 연정이 추진 중인 '사법개혁'을 반대하기 위해서입니다.

네타냐후 총리의 사법개혁 목적은 '사법부의 권한 축소'입니다. '기본법'에 반하는 의회의 입법을 대법원이 사법 심사를 통해 막지 못하도록 하고, 여당이 법관 인사를 담당하는 '법관 선정 위원회'를 조종할 수 있도록 손질하는 것이 주 내용입니다. 정부 측은 사법부의 권한이 비대해 개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펴고 있지만, 야당과 법조계 및 시민들은 민주주의의 후퇴를 우려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