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만 측, “카카오 공개매수 참여하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 지분 공개매수가 목표 수량의 두 배에 달하는 물량이 몰리며 ‘최대 흥행’을 기록한 가운데, 이수만 SM 전 총괄 프로듀서 측이 공개매수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 측은 27일 “이 전 총괄은 카카오엔터의 SM엔터 공개매수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총괄은 하이브에게 주식을 매도할 때에도 자신의 주식에 대한 별도의 프리미엄 없이 소액주주들에게 적용될 공개매수가격과 같은 가격으로 매도가격을 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총괄 측은 오는 31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검사인을 선임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총괄 측은 “SM 정기주총에서 주주총회의 진행 및 결의가 적법하게 이루어지는지 조사하기 위하여 선임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26일까지 이뤄진 카카오의 SM 주식 공개매수 결과 청약주식 수는 1888만227주를 기록했다. 당초 공개매수 예정이었던 주식 수 833만3641주를 2배 이상 뛰어넘는 수치다.

이로써 카카오는 20.78%, 카카오엔터가 19.13%의 지분을 확보, 총 39.90% 지분율로 SM 최대주주 자리에 오르게 된다.

카카오가 상장법인인 SM엔터의 지분 15% 이상을 취득함에 따라, 공정거래법상 지분 취득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기업결합을 신고해야 한다. 기업결합 신고가 접수되면 공정위는 두 회사의 결합으로 시장에서의 경쟁제한성, 시장 지배력 남용 우려, 기업 결합으로 인한 효율성 증대 등을 따져 심사를 진행한다.

sh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