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 글로리’ 반전, 현남 남편 사실…“술 입에도 못 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더 글로리’에 참여해 화제가 된 배우 류성현이 극중 역할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현남 남편을 만나다] '더 글로리' 최악 가정폭력범, 인터뷰 중 현남이 생각에 오열.. 빌런의 대반전’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2023년 상반기 최고의 흥행작으로 이름을 알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염혜란 배우는 주인공 문동은의 조력자이자 깊은 슬픔을 갖고 있는 ‘현남’ 캐릭터를 맡아 깊이 있는 연기력을 보여주어 화제가 되었다.

극중 ‘현남’의 남편이자 가정폭력범이었던 ‘석재’ 역의 류성현 배우 여기 뛰어난 연기력과 반전 모습이 듬뿍 담긴 SNS 계정으로 화제가 됐다. 드라마 속 캐릭터인 석재와 달리 류성현 배우 본인은 너무나 다정한 모습으로 여자친구를 향한 애정을 표출했기 때문이다.

류성현은 “주변 사람들이 여자친구에게 협박 당했냐고 한다”라며 농담 반 진담 반 이야기를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류성현은 여자친구에 대한 마음으로 “이 친구만 보고 있으면”이라고 말하더니 이내 수줍어서 어쩔 줄 모른다는 몸짓을 지어 또 한 번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극중 알코올 홀릭 증상을 보였던 ‘석재’와 달리, 류성현 배우는 실제로 술을 한 잔도 입에 대지 못한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류성현은 “‘더 글로리’ 인기를 실감하냐”라는 질문에 “편의점에 커피 사러 갔다가 아르바이트생께서 저를 보고 ‘어어!’이러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튜버는 “술이 아니라 커피를 사러 가셨냐”라고 말했고, 류성현은 “다들 제가 (술을) 링겔을 꽂고 사는 줄 아시는데, 한 잔도 입에도 못 댄다”라고 말해 반전 매력을 알렸다.

이에 더해 촬영 스텝이 그를 취객으로 오해해 쫓아내려고 했던 일화도 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류성현은 극 중 염혜란이 딸 선아를 미국에 보내며 쓴 편지가 독백으로 흐르고, 남편에게 맞는 장면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류성현은 “그때의 현남이를 생각하니까, 가슴이 많이 아리다”라며 다시 한번 눈물을 보였다. 류성현은 “연진이 엄마는 연진이를 버렸지만, 현남이는 선아를 지킨 엄마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류성현은 넷플릭스 시리즈 ‘카지노’에도 출연하여 배우 최민식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정다연 온라인 기자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