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승리 열애설' 유혜원 고소 경고에도 쏟아진 악플…결국 댓글창 폐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혜원 인스타그램


그룹 빅뱅 출신 승리(33·본명 이승현)와 열애설이 불거진 인플루언서 유혜원(28)이 쏟아지는 악플에 결국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댓글창을 닫았다.

유혜원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기사로 인해 저를 애정해 주신 분들께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 놀라셨을 분들과 실망하셨을 분들이 계실 것"이라며 "하지만 침묵으로 일관하기에는 근거 없는 추측과 수위 높은 악성 댓글들이 많아지면서 정신적으로 괴로운 상황"이라고 적었다.

이어 "저를 응원하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 덕에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었다"며 "근거 없이 사실화된 댓글, 악성 댓글을 모두 수집했다. 선처 없이 고소를 진행하려고 한다. 악성 댓글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승리와의 열애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유혜원은 해당 글을 게시한 이후에도 비난 여론이 계속되자 25일 댓글창을 닫았다.

머니투데이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2020년 3월 9일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유혜원은 지난 22일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태국 방콕의 한 호텔에서 승리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도하면서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매체는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승리와 유혜원이 다정하게 손을 잡고 호텔 로비를 걷는 등 연인처럼 스킨십했다고 전했다.

유혜원과 승리의 열애설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8년 두 사람이 네덜란드 한 호텔 앞에서 껴안고 있는 사진이 대만 매체를 통해 보도됐고, 2020년 3월에는 승리가 신병교육대에 입소할 당시 차 뒷좌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유혜원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양측은 열애설에 대해 "개인의 사생활"이라고만 밝혔다.

승리는 2019년 2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2020년 1월 불구속기소 됐다. 그는 △성매매 △성매매 알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특수폭행교사 등 9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지난해 5월 승리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전역 보류 처분을 받고 육군 병장 신분으로 국군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던 승리는 경기 여주교도소에서 남은 형기 9개월을 복역하고 지난달 9일 출소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