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정수 "절친 故김주혁 사망 후 5년 간 웃음 잃어"...외상 후 애도 증후군 (금쪽상담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한정수가 외상 후 애도 증후군을 진단받았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배우 조연우와 한정수가 출연해 고민을 밝혔다.

한정수는 "4~5년 전쯤 공황 장애와 수면 장애를 앓기 시작했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호흡이 안 되어서 영화를 보다가 영화관에서 뛰쳐나왔다. 수면제가 없으면 잠을 못 잔다"고 고백했다.

그는 "첫 2~3년 간은 일상 생활이 불가능했다. 공황 장애가 오면 약부터 찾는다. 한두 알로는 부족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정수의 절친 조연우는 "그 친구는 항상 큰 파우치를 가지고 다닌다. 파우치를 열면 약이 수십 개 들어 있다"고 증언했다.

한정수는 "병이 생긴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해 보면, 가장 친한 김주혁이 사고가 나서 세상을 떠난 것이 계기였던 것 같다. 친구를 떠나보내고 세상에 나 혼자 남겨진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인터뷰를 들어보니 김주혁 씨 돌아가신 사건 이후 너무나 큰 상실감을 오랜 시간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친구의 죽음이 한정수 씨 삶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정수는 "그 일을 겪기 전까지는 밝은 사람이었다. 오히려 업된 텐션이 문제였다. 밝은 성격이었기에 불안 장애가 찾아올 줄 몰랐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가장 소중한 존재가 세상을 떠났을 때의 충격은 누구에게나 예외가 없다"고 위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故김주혁의 사망에 대해 한정수는 "여러 검사에도 뚜렷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여자 친구 말로는 김주혁이 사고 전에도 종종 공황을 겪은 듯했다"고 전했다.

오은영은 비보를 들었을 때의 심정에 대해 물었다.

한정수는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처음에는 거짓말인 줄 알았다. 회사에 물어봤는데 사실이라더라. 소식을 들은 직후에는 슬프기보다 멍해졌다. 아무 생각이 없고 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인정할 수 없었다"고 대답했다.

이어 "5년이 지났지만 신나게 웃어 본 적이 없다. 아무리 재미있는 걸 봐도 웃음이 안 난다. 당시 여자 친구가 '나는 오빠에게 어떤 존재냐'고 묻더라. 내 마음도 추스르기 힘들어 여자 친구를 살필 수 없었다. 결국 여자 친구를 비롯해 소중한 사람들이 곁을 떠났다"고 회상했다.

조연우는 "애도하고 슬퍼할 순 있지만 시간이 지난 만큼 스스로 이겨내고 무뎌져야 하는데, 그걸 잘 못하더라"고 안타까워했다.

오은영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애도 증후군이 합쳐진 외상 후 애도 증후군이라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