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연우 "故최진실, 사망 전날 만나"…영정 사진 든 우정 (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금쪽상담소' 조연우와 한정수가 각각 절친을 잃은 아픔을 고백한다.

24일 방송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배우 조연우와 한정수가 출연해 고민을 공개한다. 5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훈훈한 비주얼로 20년지기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상담소에 등장한 조연우와 한정수. 그러나 곧 쇼윈도 절친이라고 선을 그으며 찐친만이 가능한 디스전까지 선보여 더블 상담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상담자로 나선 조연우는 "'안돼'라는 말을 못 하겠다"고 고백하며 운영하는 커피숍 직원이 대타를 부탁하면 거절하지 못해 직원 대신 일 한다고 털어놓는다. 또한 약속을 잡다 보니 골프 약속만 한 달에 18번이 잡힌 적도 있다고.

이어 핸드폰 케이스 사업을 하던 지인의 부탁으로 동료는 물론 친하지 않은 배우들에게도 케이스를 나눠주며 홍보 사진을 요청하기도 했다는 한정민, 이에 절친 한정수 또한 맞지도 않는 초등학생용 가방을 들고 홍보 사진을 찍어줬던 적이 있다고 증언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조연우는 우선순위는 물론, 관계에 따른 가중치를 두지 않는다"고 분석한다. 타인에게 미움 받을 걱정과 불안 때문에 거절이 힘든 '거절 민감성'에 대해 설명하며 거절을 하면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소외 당할까 두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오은영은 조연우가 거절을 못 하는 이유는 다르다고 짚어내 눈길을 끈다.

이어 한정수의 고민이 공개된다. 그는 "5년 전부터 공황장애와 수면장애를 앓기 시작했다"며 심상치 않은 고민을 밝힌다. 그는 수면제가 없으면 3~4일 밤새기도 하고, 공황 증세가 오면 한두 알로는 진정이 안 된다고 이야기했고 조연우 또한 "한정수가 항상 들고 다니는 파우치 안에는 수십 개의 약이 들어있다"고 증언하며 걱정을 내보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정수는 공황장애와 수면장애가 생긴 시점을 5년 전 교통사고로 떠나 보낸 절친 배우 故김주혁의 죽음 이후라고 털어놓는다. 친구의 죽음 이후 '세상에 나 혼자 남겨진 느낌'이 들었다며 어디서도 털어놓지 못했던 심정을 꺼내 보인다. 어딜 가든 분위기 메이커였던 밝은 성격이었지만 친구의 죽음 이후 한 번도 제대로 웃은 적이 없고 그날 이후 모든 인간관계가 끊긴 것은 물론 여자친구와도 헤어졌다고.

이에 오은영 박사는 한정수가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PTSD)'과 '애도'가 합쳐진 '외상 후 애도 증후군'을 겪고 있다 분석한다. 오은영은 애도의 과정을 충분히 거치지 못한 것 같다고 조언하며, 한정수의 마음을 위로하는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수제자 박나래는 과거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를 회상하며 할머니께서 아들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해 한약을 몇 년째 버리지 못하고, 겨울에 꽁꽁 언 아들의 묘자리를 정리하기 위해 맨손으로 잡초를 뽑기도 하셨다는 이야기를 고백하며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정수는 故 김주혁에 대해 '가족보다 더 의지했던 유일한 존재였다'고 회상한다. 한정수에게 故김주혁은 부모 같은 '애착 대상'이었음을 포착한 오은영 박사는 공황장애와 수면장애 약이 듣지 않는 이유까지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한편, 한정수를 걱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던 조연우도 어렵게 입을 연다. 그간 한 번도 방송에서 꺼낸 적 없던 故 최진실과의 인연을 조심스레 언급하며 그녀의 영정 사진을 들었을 정도로 친한 사이였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사고가 나기 바로 전날에도 故최진실과 만났던 조연우는 선배의 믿기지 않는 죽음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고, 이어 2년 뒤 故최진영 마저 떠나 보냈을 땐 "아무 생각조차 들지 않았다"고 고백한다.

책임져야 할 가족 때문에 억지로라도 슬픔을 이겨내고자 마음속으로 '삼년상을 치르자'고 생각했고 4년째부터는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일부러 기일에도 찾아가지 않았음을 밝혀 상담소 식구들을 먹먹하게 만든다.

조연우와 한정수의 고민은 24일 오후 9시 30분 '금쪽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채널A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