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긍정 36.8%·부정 60.4%...영남·고령층·보수층 이탈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얼미터] 5주 만에 부정평가 60%대...국힘 37.0%, 민주당 46.4%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재일동포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20일 리얼미터 3월 3주차 조사에서 5주 만에 60%대로 올라섰다.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2주 연속 하락하면서 36.8%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 사죄 및 전범기업 배상 없는 제3자 변제 방식의 정부 강제동원 해법과 주69시간제 개편 논란에 대한 반향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는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3~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2505명(응답률 3.2%)에게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부정평가 여부 등을 물었다.

그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전주 조사 대비 2.1%p 하락한 36.8%(매우 잘함 21.6%, 잘하는 편 15.3%)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1.5%p 오른 60.4%(매우 잘못함 53.0%, 잘못하는 편 7.4%)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0.4%p 증가한 2.7%였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60대와 70대 이상, 긍정평가 하락하고 부정평가 상승

특성별 응답층 변화를 살펴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비교적 긍정적인 평가를 했던 영남 지역과 60대 이상 고령층, 이념성향별 보수층에서도 긍정평가가 하락했다.

부산·울산·경남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1%p 내린 40.7%(부정평가 55.5%)였고, 대구·경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9%p 내린 51.1%(부정평가 46.0%)로 집계됐다. 이보다 긍정평가 하락 폭이 큰 지역은 인천·경기(4.0%p▼, 38.0%→34.0%, 부정평가 64.3%)였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의 긍정평가 하락 폭이 가장 컸다. 70대 이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5.8%p 내린 57.7%로 나타났고, 60대의 긍정평가도 전주 대비 5.3%p 내린 49.4%로 집계됐다. 특히 70대 이상의 부정평가도 전주 대비 4.9%p 오른 38.1%, 60대의 부정평가도 전주 대비 4.3%p 오른 48.3%로 나타났다. 5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9%p 내린 33.8%,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3.5%p 오른 64.7%였다.

다만 18·19세 포함 2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1%p 오른 30.8%(부정평가 65.4%)로 나타났다. 이는 조사기간 중, 윤 대통령이 주69시간제 논란에 대해 "MZ세대 의견을 청취해 보완 검토하라"고 지시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주69시간제를 다시 검토하기로 한 데 따른 반응으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0%p 오른 85.7%(부정평가 12.2%)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념성향별 보수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2%p 내린 63.3%(부정평가 35.2%)로 나타났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3%p 오른 21.2%(부정평가 65.4%)였고, 이념성향별 중도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2%p 내린 34.7%(부정평가 63.2%)였다.

민주당에 7주 만에 오차범위 밖 역전 당한 국민의힘
오마이뉴스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조사에선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낙폭보다 국민의힘 지지도 낙폭이 더 큰 것이 주목된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대비 4.5%p 내린 37.0%로 집계됐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3.8%p 오른 46.4%로 조사됐다. 양당 지지도 격차는 9.4%p. 국민의힘 지지도는 2주 연속 하락하고 민주당 지지도는 같은 기간 연속 상승한 결과다. 민주당이 오차범위 밖으로 국민의힘을 앞선 것은 리얼미터 조사기준 1월 4주차 이후 7주 만이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충청권을 제외한 대다수 응답층에서 하락했다. 특히 부산·울산·경남(7.4%p▼, 49.4%→42.0%)과 대구·경북(7.4%p▼, 59.0%→51.6%)에서 가장 큰 지지도 하락폭을 보였다. 인천·경기의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대비 5.1%p 내린 33.6%, 서울의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대비 3.5%p 내린 38.0%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봤을 때도, 70대 이상에서 전주 대비 14.2%p 내린 52.1%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그 다음 지지도 하락 폭이 큰 연령대는 30대(6.8%p▼, 34.3%→27.5%), 50대(3.8%p▼, 38.7%→34.9%), 40대(2.8%p▼, 28.4%→25.6%), 20대(1.7%p▼, 34.8%→33.1%) 순이었다.

이념성향별 보수층의 국민의힘 지지도도 전주 대비 4.6%p 내린 68.0%, 중도층의 국민의힘 지지도도 전주 대비 4.1%p 내린 34.1%로 나타났다.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경태,남소연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