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육아·본업 뒷전' 남편, 생활비도 아내가…"울화가 치민다" (안방판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안방판사' 과몰입을 부르는 가상 이혼 소송을 진행한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7일 방송된 JTBC 예능 토크쇼 '안방판사'에서는 실제 이혼 위기에 놓인 8년 차 부부 의뢰인이 등장, 가상 이혼 소송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며 시청률 2.1%(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부부는 경제권을 오픈하지 않고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었으며 아내는 생활비를 주지 않고 '식테크(식물+재테크)'에 돈을 쓰는 남편에게 이혼 및 재산분할을 위한 재산 명시를 청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소인인 아내의 입장에서 촬영된 영상에서는 아이들 밥은 안 챙겨도 식물 물은 챙기는 '식집사(식물+집사)' 남편의 일상이 담겼다. 가족 공용 공간인 거실의 반 이상을 식물이 차지하고 있었으며 본업인 골프보다 부업인 식물에 진심이 된 남편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남편은 아이를 학원에 데려다주라는 아내의 부탁에도 화분 분갈이가 우선인가 하면 갈등 상황을 회피하기 위해 분갈이 뒷정리도 하지 않고 외출을 감행해 남겨진 아내가 뒷정리까지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남편 측 변호를 맡은 이찬원과 홍진경마저 등을 돌렸다. 이찬원이 "우리 오늘만 하고 싶은 말 할까요?"라고 하자 홍진경은 "그러자 찬원아. 오늘만 쉽게 가면 안 되겠니? 속에서 울화가 치민다"고 말해 깨알 웃음을 안겼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남편은 아내가 청소 중에 식물 습도 유지용 가습기를 잠시 꺼놓은 것을 알고 분노했다. 정리한 아내를 되레 탓하더니 거실 매트에 매직으로 선을 그어 공간을 나눠버리고, 식물이 죽었다며 바닥에 내팽개치는 남편은 거친 행동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일주일 뒤에는 아내가 구매 반대했던 온실장을 들여놔 남편 측 변호인단을 좌절하게 했다. 부부는 온실장으로 시작된 싸움에 각자의 생각만 내세우고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말을 주고 받았다.

변호인단의 질의응답 시간에는 임대료, 관리비, 자녀 교육비를 부담했다고 주장하는 남편과 달리 아내는 6개월 동안만 남편 돈으로 임대료를 부담했을 뿐 현재는 자신이 부담하고 있으며 전체 생활비 300만 원 중 남편이 주는 돈은 70만 원이라고 변론했다.

프리랜서로 고정 수입이 없는 남편은 가정에 보탬이 되고자 '식테크'를 시작, 약 2000만 원을 투자해 1200~1500만 원의 수익을 내며 한창 판매가 잘 될 때가 있었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편 측 변호인단은 식테크는 투자의 일환일 뿐 이혼 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아내 측 변호인단은 경제 상황을 공유하지 않는 남편의 태도로 인한 관계 파탄을 변론 전략으로 내세워 팽팽하게 맞섰다.

식테크로 이혼 성립 가능 여부, 위자료와 재산 분할 문제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던 이번 사건은 안방판사 90%가 아내의 손을 들어주며 아내가 승소했다. 남편은 변화와 실천을 다짐했고 부부의 관계 개선을 위해 '안방판사' 측은 부부 상담비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Law하우' 코너에서는 화목하게 유산을 상속할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산 몰아주기, 유류분 청구 소송, 유언장을 잘 쓰는 법, 부양 의무를 저버린 부모의 상속권 등에 대해 변호사들의 명쾌한 답변을 들어보며 궁금증을 해소시켜 눈길을 끌었다.

'안방판사'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한다.

사진 = JTBC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