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생선 썰 듯 썰어대"…'피지컬: 100' 춘리 성희롱에 법적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에 출연한 보디빌더 춘리. 춘리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에 출연한 보디빌더 춘리가 한 카페에 올라온 악성 게시물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한다고 밝혔다.

춘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떤 악플도 다 참을 수 있다, 여태껏 다 무시했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하지만 진짜 참기 힘든 건 신체 특정 부위를 확대해 왈가왈부하며 저를 도마 위에서 생선 썰듯이 썰어대는 글”이라며 한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춘리는 “제가 무엇을 잘못했나”라고 되묻고는 “저는 제가 좋아하는 운동을 20년 가까이 하면서 보디빌더로서 최선을 다한 것뿐인데 제가 당신들한테 피해를 줬나, 그렇게도 씹을 거리가 없어서 신체 부위를 확대해서 토론하시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 제가 올린 사진은 너무 적나라해서 카페 이름과 제 사진을 올린 아이디만 올렸다”며 “저는 성희롱을 당했다, 몇 년 전에 어떤 분이 올린 걸 지인에게 연락받고 이제야 알게됐다”고 했다.

춘리는 “제 사진을 올리고 특정 부위를 확대해 성적 수치심이 드는 댓글을 달리게 만들었다”며 “너무나도 비참한 느낌이었고 수치심에 멍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입장 바꿔 생각해보시라”며 “당신 같은 남자들에게 당신들의 엄마나 딸이 성희롱당할 수도 있다, 제발 좀 생각좀 하고 사시라”고 강조했다.

춘리는 또 “사진 올리신 분 보세요, 내일 변호사 만나 법적으로 조치하도록 진행하겠다”며 고“고소할 것이고 그외 사진에 달린 악플도 고소 진행하겠다. 지워도 소용없다”고 했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