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김승현, 또 가족여행 제안→♥장정윤 "가만히 있어" 멱살('걸환장')[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걸어서 환장 속으로' 패밀리들의 요절복통 여행기가 시청자들의 공감과 재미를 이끌어냈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걸어서 환장 속으로'(이하 '걸환장') 3회에서는 3대 싱글 모녀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 여사의 대만 여행과 광산김씨 패밀리의 프랑스 파리 여행이 그려졌다. 시청률은 전국 3.3%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시청률 다지기를 시작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장복숙 여사는 "너무 재밌었다"며 대만 여행을 추억했지만, 여행 당시는 앵그리 할머니 그 자체였던 3대 싱글 모녀의 대만 여행기가 이어졌다. 비가 내리며 운치를 더했던 우라이 마을의 하이라이트는 꼬마 기차. 아름다운 우라이 폭포 앞으로 3대 싱글 모녀를 데려다 줄 기차를 타기 위해서는 까마득한 계단을 올라가야 했고, "여기까지 와서 그냥 돌아갈 수 없지"라며 의욕을 불태운 장복숙 여사 덕분에 서정희, 서동주 역시 부지런히 계단을 올랐다. 몇 차례 고비 끝에 정상에 오른 3대 싱글 모녀는 낭만 가득한 철길 뒤로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에 탄성을 내질렀고, 폭포를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숙소로 이동한 3대 싱글 모녀. 서동주는 멋진 풍경 뷰에 온천이 딸린 프라이빗 리조트를 숙소로 정하고 의기양양했다. 그러나 식사를 위해 옷을 갈아입자는 서정희의 제안에 장복숙 여사가 "싫어! 맨날 옷 갈아입다가 볼일을 못 봐"라며 불같이 화를 내는 바람에 분위기는 급속히 얼어붙었다. 서운함에 눈물을 흘리는 엄마와 할머니 사이에서 분위기를 풀어보려다 새우등이 터진 서동주, 딸의 눈물에 마음이 약해진 장복숙 여사까지 웃음과 분노, 눈물의 감정선이 호떡 뒤집듯 쉴 새 없이 교차하는 3대 싱글 모녀의 여행기가 시청자의 공감과 뭉클함을 자아냈다.

광산김씨 패밀리의 다음 목적지는 몽마르트르 언덕이었으나 눈 앞에 펼쳐진 지옥의 계단으로 인해 이 역시 녹록지 않았다. 모노레일 탑승권을 놓고 치열한 대결을 펼친 뒤 도착한 테르트르 광장에서 김승현, 장정윤 부부의 시어머니 백옥자는 프랑스 화가에게 초상화를 의뢰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화가 옆에 꼭 붙어 서서 연신 "뷰티풀", "눈 크게"를 외쳤고, 시어머니 백옥자는 경직된 표정으로 "영감! 입 다물고 저쪽에 서 있어"라고 호통을 쳤다.

이와 함께 푸근한 미소와 바디랭귀지로 나 홀로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긴 시삼촌, 소원이었던 초상화 그리기에 성공한 백옥자와 예상외의 수준급 그림 실력을 뽐낸 김승현까지 광산김씨 패밀리의 몽마르트르 언덕 방문은 요절복통 웃음과 함께 마무리됐다. 이어진 코스는 레스토랑에서 즐기는 프랑스 정통 요리. 와인을 소주처럼 원샷하는 시삼촌 덕에 웃음꽃이 피었지만 이내 달팽이, 푸아그라 등 낯선 식재료에 시아버지 김언중의 음식 불만이 폭주했고, 장정윤은 빵만 먹는 시아버지를 걱정하며 그의 앞에 음식을 놓아주는 츤데레 며느리로 시선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광산김씨 패밀리의 프랑스 파리 셋째 날 여행 목적지는 몽생미셸이었다. 새벽부터 몽생미셸로 떠난 광산김씨 패밀리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간식을 먹으며 비 내리는 시내 풍경을 감상했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장장 8시간의 왕복 거리가 달갑지 않던 시삼촌은 "형수님이 밀어붙인 거 아니냐"며 몽생미셸에 가보고 싶어 했던 백옥자와 말싸움을 시작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몽생미셸 도착 직후 전망대로 올라가는 계단 높이에 광산김씨 패밀리의 투정이 폭주했지만, 때마침 노을이 하늘을 아름답게 물들였고, 이를 배경으로 기념사진 촬영이 시작됐다. 행복해하는 가족을 바라보던 김승현은 아내 장정윤에게 또 다른 유럽 여행을 은근슬쩍 제안했고, 이에 장정윤이 "가만히 있어"라며 김승현의 멱살을 잡아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걸어서 환장 속으로'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