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연중' 임영웅, KBS가 발굴한 스타 1위…2위 송중기·3위 한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임영웅이 ‘연중 플러스’가 꼽은 KBS가 발굴한 최고의 스타에 등극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연중 플러스’ ‘내손내뽑’(내 손으로 내가 뽑은) 코너에서는 KBS가 발굴한 떡잎부터 달랐던 스타들의 순위를 공개했다.

이날 1위의 영예는 임영웅이 당당히 차지했다. 임영웅은 지난 2016년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일찌감치 트롯 실력 및 폭발적 가창력을 뽐냈다. 프로그램 출연 당시 최우수상을 받고 데뷔한 그는 이듬해 ‘아침마당-도전 꿈의 무대’에도 출연해 5연승을 휩쓸었다.

가수가 된 뒤 ‘전국노래자랑’ 포천시 편의 초대가수로 출연한 이력도 있다. 지원자로 ‘전국노래자랑’에 나와 처음 무대에 올랐던 그는 당시 “초대가수로 설 만큼 좋은 가수가 돼 송해 선생님 앞에 서서 인정받고 싶다”는 포부를 털어놨던 바, 실제 그 꿈이 이루어진 것이다.

한류스타 배우 송중기가 임영웅을 이어 2위에 자리했다. 송중기는 성균관대 사회과학부 1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6년 ‘퀴즈 대한민국’에 출연했다. 당시엔 대타로 출연했던 송중기. 이와 함께 “녹화 4~5일 전부터 밤새 공부해 결승까지 올라갔다”는 비하인드가 밝혀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떡잎부터 남달랐던 미모에 이 방송 출연을 계기로 팬카페가 개설되기도 했다고. 송중기는 당시 아나운서가 꿈이라 밝혔지만, 2008년 ‘내사랑 금지옥엽’으로 연예계에 데뷔하며 국내를 대표하는 톱배우로 성장했다.

한가인이 3위를 차지했다. 고등학생이었던 한가인은 반 친구들의 권유로 뉴스 인터뷰에 참여했다가 캐스팅됐다. 뛰어난 성적을 받아 ‘도전 골든벨’에 출연한 이력도 있다. 전교 5등 안에 꼽힌 그의 성적이 알려지며 더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밖에 차은우, 강하늘, 황영웅, 송가인, 강하늘 등 수많은 스타들이 톱7위권을 장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