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박진 외교부 장관 "강제동원 피해자와 끝까지 소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일제 강제 동원 배상 판결에 대한 정부 해법이 제시됐지만, 피해자들의 반발은 여전히 거셉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저희와의 인터뷰에서 강제동원 피해자와 끝까지 소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장관이 양금덕 할머니를 비롯해서 피해자들도 다시 만나서 정부안을 설명하고 다시 설득할 의사는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