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40세 최고령' 염기훈, '80-80' 대기록 도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K리그 최고령인 왼발의 달인 염기훈 선수가 40살 불혹의 나이에 사상 첫 통산 80골 80도움 대기록에 도전합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프로 축구가 출범하던 1983년에 태어난 현역 최고령 염기훈은 19살 막내 이상민과는 21살 차지만 훈련장에서 열정만큼은 신인 때와 다르지 않습니다.

[이상민/19세 : 완패인정]

지난해를 끝으로 은퇴를 예고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팀의 1부 잔류에 힘을 보탠 염기훈은 이병근 감독의 요청으로 플레잉 코치를 맡아 1년 더 현역으로 뛰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