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불출마' 나경원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심정으로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중유화' 정신으로…영원한 당원의 사명 다하겠다"
대통령실 압박·당무 개입 묻자 羅 "답하기 부적절"


더팩트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여의도=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여의도=조성은 기자]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국민의힘 친윤계와 전당대회 출마를 놓고 갈등의 중심의 섰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3.8 전당대회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함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출마가 확실시됐던 상황이었던 만큼 불출마 배경을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 지난 20여 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선 나 전 의원의 출마는 기정사실처럼 전망됐다. 윤 대통령, 친윤계와 갈등이 있지만, 출마하지 않을 경우 향후 정치적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 전 의원의 불출마에 어떤 영향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시각도 배제할 수 없다. 나 전 의원도 이를 의식한 듯 불출마는 온전히 본인의 결정이었다는 점을 부각했다.

그는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고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 보수 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이라며 "솔로몬 재판에서 진짜 엄마와 같은 심정으로 결정했다.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되며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안 좋은 모습 비춰질 수 있다고 보았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어 "솔로몬 재판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모르지만, 불출마는 용기가 필요했고 거듭 말씀드리지만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 한다"면서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 저는 역사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며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더팩트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후 인사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내 갈등에 대한 우려와 함께 존중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보내선 안 된다"면서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친윤계를 겨냥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나 전 의원은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대통령실의 압박과 당부 개입을 묻자 "구태여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다. 우리 당이 전당대회 통해서 더 화합하고 더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포용과 존중하라는 표현이 누구를 겨냥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나 전 의원은 "해석의 말씀을 드리는 것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또, 김기현·안철수 두 후보 중 누구를 도울 것인지에 대해서도 "전당대회에서 역할을 할 공간과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 의원 약 50여 명이 연판장을 통해 비판한 것에도 "초선 의원들의 처지는 이해한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p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