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외모 지적에 암진단 후에도 악담”…박소담, 악플러에 의연하게 대처[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박소담이 악플러의 메시지에 의연하게 대처했다.

22일 박소담은 본인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러에게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DM)를 공개했다.

악플러는 지난 2020년부터 도넘은 악플을 보내왔다. 그는 외모를 지적하는 등 갑상선 유두암으로 수술 후 건강을 회복한 박소담에게 암과 관련한 악담까지 했다.

이와 관련 박소담은 “안녕하세요. 새해부터 직접 제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주시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활발한 활동 하겠습니다. 원본은 저장해 둘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 오래 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습니다”라고 의연하게 대처했다.

한편 박소담은 최근 개봉한 영화 ‘유령’으로 대중들을 만나고 있다.

김유진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박소담 인스타그램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