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웅' 특별한 감동과 전율…첫 시사회 직후 쏟아진 호평 "뮤지컬 이상의 울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세대를 뛰어넘는 실력파 배우들의 앙상블, 공연 그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는 스토리와 볼거리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영웅'을 향한 관객들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올겨울 스크린에 펼쳐지는 특별한 감동과 전율로 진한 여운을 남길 영화 '영웅'이 지난 8일 진행된 최초 시사회 이후 관객들의 생생한 후기가 담긴 호평 행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먼저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각계각층 인사들의 진심 어린 추천이 이어져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18년 동안 다방면에서 안중근 의사의 유해 찾기에 전념해 온 하얼빈 이공대학교 김월배 교수는 “안중근 의사의 자랑스러운 후손으로서 '영웅'을 극장에서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중근 의사의 생애를 그린 창작발레 ‘안중근, 천국에서의 꿈’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던 M발레단 양영은 단장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다시 한 번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되는 순간이었다. 지금까지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들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또한 안중근 의사를 인공지능(AI) 디지털 휴먼으로 복원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비빔블의 이성민 이사는 “뮤지컬 그 이상의 감동과 울림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에게 용기와 자긍심을 줄 수 있는 영화다”라고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 할 가슴 벅찬 이야기와 볼거리에 대한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영화를 관람한 '영웅'의 서포터즈 ‘동지’ 관객들은 “영화가 끝난 지금도 여운이 가시지 않는다. 계속해서 기억에 남을 영화가 될 것 같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에 감탄했다” 등 실력파 배우들의 열연에 열띤 반응을 자아냈으며, “뮤지컬 영화는 처음 봤는데, 완성도 높은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아 재미있게 관람했다”, “잊히지 않아야 할 역사를 영화를 통해 생생히 볼 수 있어 감동적이었다” 등 웰메이드 볼거리에 대해 호평을 전했다.

여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영화였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꼭 봐야 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등 강력한 추천 세례를 쏟아내며 개봉 전부터 뜨거운 입소문 열기를 더하고 있다. 이렇듯 최초 시사 이후 끝없이 이어지는 호평 세례로 올겨울 최고의 기대작으로 등극한 영화 '영웅'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강력한 몰입감으로 극장가 대미를 장식할 것이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내며 전에 없던 영화적 체험을 선사할 영화 '영웅'은 오는 12월 21일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