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자폐증 10대 팬 성폭행 혐의로 피소 “피해자 3명 더 있다”[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강서정 기자] 고(故) 아론 카터의 형인 그룹 백스트리트 보이즈의 닉 카터가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국 페이지 식스 보도에 따르면 닉 카터는 2001년 미성년자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기자회견을 열고 17살 때 닉 카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주장했다. 현재 39살인 그는 “닉 카터에게 강간 당한 후 지난 21년은 고통과 혼란, 좌절, 수치심, 자해로 가득차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자폐증과 뇌성마비를 앓고 있지만 닉 카터가 내게 한 말 만큼 내 인생에서 오랫동안 영향은 준 것은 없다”며 “닉 카터가 나를 강간한 후 내게 욕을 하며 나를 붙잡고 내 팔에 멍을 남긴 걸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카터가 나를 겁줘서 조용히 시키려고 했다. 그는 위협적이었다”며 “그가 이 일을 누군가에게 말하면 감옥에 갈 수 있다고 협박했기 때문에 목소리를 내는 걸 주저했다. 하지만 카터가 더 많은 10대와 여성들을 폭행하는 걸 멈추게 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목소리를 냈다”며 “닉 카터가 유명인이라고 해서 범죄가 면제되는 건 아니다”고 밝혔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변호사는 기자회견에서 공동 소송에서 또 다른 세 명의 성폭행 피해자 여성이 있다고 했다. 변호사는 “닉 카터는 오랫동안 여성을 학대한 전력이 있다”며 음악계가 이를 외면했다고 덧붙였다.

페이지 식스가 확인한 소송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미국 워싱턴주 타코마에서 열린 콘서트에 참석한 뒤 사인을 받으려고 줄을 선 후 카터에게 투어 버스에 초대받았다. 카터는 미성년자인 피해자에게 술과 크랜베리 주스가 혼합된 음료를 건넸고 성관계를 강요했다.

피해자는 카터가 버스 침대로 데려가 계속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하며 이후 성병에 감염됐다고 했다. 피해자는 금전적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