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종세상' 가수 한경일 "수입 1원도 없었다"→조문식 "낙향하니 외로웠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특종세상' 캡처



8일 저녁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가수 한경일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한경일은 라이브 카페에서 노래를 부르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2000년대를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그가 18년동안 보이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한경일은 "어머니가 예전에 제가 나왔던 신문 기사와 방송 편성표를 다 스크랩해 놓으셨다"며 스크랩 자료를 보여줬다. 이어 그는 "3집 때 활동 잘 하고 있었는데 회사 사장님이 어느 날 한 일주일 정도 어디 가서 숨어있으라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한경일은 "소속사에서는 조금 더 주목받기 위해 내가 잠적했다는 노이즈마케팅을 하고 다시 나타나면 더 인기가 많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던 것 같다"고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일이 있은 후로 방송, 행사가 다 끊겼고 2004년을 마지막으로 전성기가 끝났다"고 고백했다. 또한 한경일은 "수입이 단 1원도 없었다"며 "소속사에 말하면 돈 없다고 안 줬다"고 밝혔다.

한경일은 "어머니가 6년 전 치매와 파킨슨 병을 진단 받았다"며 "심각한 상태에서 발견을 했다.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직 효도도 못했고 성공하는 모습도 못 보여 드렸는데 세상에서 저를 가장 많이 응원해 주신 엄마가 더 이상 기다려 주실 수 없다고 생각하니 너무 막막하고 슬프다"고 밝혔다.

한경일은 어머니 면회를 위해 요양원에 방문했다. 한경일을 한참 못 알아보던 어머니는 결국 한경일 본명을 부르며 아들의 얼굴을 기억해냈다. 면회가 끝나 헤어지려는데 한경일의 어머니가 한경일의 손을 꽉 잡으며 놓지 않으려고 해 한경일을 울컥하게 했다.

술에 의지하시는 아버지를 보며 한경일은 "저 역시 술에 많이 의지했던 때도 있다"며 "인생을 남 보기 부끄러울 정도로 자포자기 하면서 살았던 시기가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아빠한테 술이 유일한 낙인 것 같아 보여서 건강 차원에서만 술을 줄이시라고 부탁하는 정도다"고 밝혔다.

축가, 보컬 레슨 등으로 생계를 유지해 왔다는 그는 "안 가본 무대가 없다. 돈 줄 테니까 노래하라고 하면 거의 다 갔다"며 "제가 노래하고 있으면 옆에서는 전기밥솥을 팔고 그런 상황이어도 다 달려가 노래했다"고 밝혔다.

저녁 시간이 되어 한경일이 집에 도착하자 한경일 아버지는 또 술을 마시고 있었다. 한경일은 "오랜만에 밖에 나가서 고기 먹자"며 설득해 밖으로 나섰다. 모처럼 외식을 하러 나온 한경일 부자는 아버지에게 삼겹살을 대접하며 "엄마 생각만 하다가 아빠를 못 챙긴 것 같다"고 죄송해했다.

23년 전통시장 리포터 조문식이 방송 하차 후 홀로 낙향한 사연이 밝혀졌다.

조문식은 1년 전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갔다고 전했다. 조문식은 "혼자 사는 게 나을 것 같아 이렇게 왔지만 특히 겨울에 집에 들어왔을 때, 쓸쓸하고 외로웠다"고 밝혔다.

조문식은 이웃에 사는 이상벽에게 굴과 가리비를 전해주러 갔다가 술자리를 가졌다. 이상벽은 "23년 간 리포터를 해왔는데 그만 두게 됐을 때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위로를 전했다. 이에 조문식은 "갑자기 떠나게 됐다"며 "청춘을 다 바쳤는데 갑자기 젊은 친구로 바꾼다고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문식은 프로그램 하차와 더불어 사업이 망하면서 인생이 힘들어지게 됐다고 밝히며 "그래서 아내, 아이들하고도 멀어지게 돼 혼자 살게 됐다"고 고백했다.

조문식은 가수를 꿈꾸는 딸을 만나러 가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조문식은 "집에 들어갔을 때 아무도 없으면 쓸쓸하다"며 자식과 함께하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조문식 딸은 "커보니 아빠 마음을 알겠더라"며 "미안하고 고맙다"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