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PGA

'2022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 김영수 생애 첫 대상-배용준 신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한 김영수. 사진 | K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웅희기자] 김영수(33·PNS홀딩스)가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하며 올해 최고의 마무리를 지었다.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자리인 ‘2022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이 8일 서울 강남구 소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사)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회장 구자철)와 제네시스가 주최한 본 시상식에는 2022 시즌 뛰어난 활약을 선보인 KPGA 코리안투어의 주역들과 대회를 개최한 스폰서 및 골프장, 미디어 등 여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 한 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2022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 이후 열리는 첫 오프라인 시상식인 만큼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운 축하와 격려를 통해 한 시즌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다.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개막전 ‘제17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부터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총 21개 대회와 총상금 203억 원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 시즌으로 펼쳐졌으며 선수들은 치열하고 박진감 넘치는 승부로 많은 이들의 성원에 보답했다.

‘2022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는 제네시스 포인트 총 5915.05포인트를 얻은 김영수가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다. 김영수는 이번 시즌 전 대회인 21개 대회에 출전해 ‘제네시스 챔피언십’과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포함 TOP10에 8차례나 이름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영예의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인 김영수에게는 1억원의 보너스 상금과 함께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1대가 부상으로 제공됐다. 그리고 KPGA 투어 시드 5년과 함께 PGA 투어 대회인 ‘제네시스인비테이셔널’과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 공동 주관 대회인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출전권, DP 월드투어 시드 1년이 제공되어 선진투어 경험 제공을 통한 선수들의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총 7억9132만324원의 상금을 획득한 김영수는 투어 데뷔 이하 한 시즌 개인 최다 상금을 쌓으며 ‘제네시스 상금왕’도 석권했고 한국골프기자단이 선정한 기량발전상(Most Improved Player)까지 거머쥐며 3관왕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생애 단 한 번 수상할 수 있는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의 영광은 ‘아너스K·솔라고CC 한장상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배용준(22·CJ온스타일)에게 돌아갔고, KPGA 코리안투어의 다이나믹함을 상징하는 ‘로케트 배터리 장타상’은 평균 드라이브 거리 317.111야드를 기록한 정찬민(23·CJ온스타일)이 차지했다. ‘덕춘상(최저타수상)’은 평균타수 69.8936타를 기록한 김비오(32·호반건설)가 수상했다.

김학형(30)이 평균 77.0832%의 페어웨이안착률로 ‘니콘 페어웨이안착률상’을 받았고 평균 78.4722%의 그린적중률을 선보인 김홍택(29.볼빅)이 ‘아워홈 그린적중률상’, KPGA 코리안투어 4승의 이태희(38.OK저축은행)가 64.8464%로 ‘LB세미콘 리커버리율상’을 품에 안았다.

올해의 토너먼트 코스상은 2016년부터 7년째 ‘KPGA 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으로 선정됐다.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해외특별상을 수상했다. 2021년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인 김주형은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자격으로 7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에 참가해 3위를 기록했다. 이후 좋은 흐름을 탄 김주형은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프레지던츠컵에서는 인터내셔널팀의 일원으로 활약하며 전 세계 골프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해 신설된 한 시즌 동안 선수의 성적에 높은 기여를 한 캐디에게 주어지는 ‘올해의 캐디상’은 ‘제41회 GS칼텍스 매경오픈’,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하며 제네시스 포인트 3위에 오른 김비오의 캐디 이순석(30)에게 돌아갔다.

우수 지도자상에는 이경훈(53), 올해의 경기위원상에는 한덕일(65), 시즌 2승으로 KPGA 챔피언스투어 통합 포인트(6만4745.51P)와 상금순위 1위(6475만5513원)에 위치한 김종덕(61·밀란인터내셔널), 스릭슨투어에서 스릭슨 포인트(8만851.79P), 스릭슨 상금순위 1위(8040만2046원)에 자리한 김상현(28·스릭슨)이 우수 선수상을 획득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총 3억 원의 보너스 상금을 차등 지급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