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56세 득녀’ 신성우 “친구들은 할아버지 됐다”(‘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신성우. 사진| MBC ‘라디오스타’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늦둥이를 본 소감을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스타는 내 가슴에’ 특집으로 배우 신성우, 안재욱, 윤병희와 개그맨 다나카(김경욱)가 출연했다.

이날 안재욱은 “늦게 장가를 간 편이다. 첫째가 8살이고 둘째를 좀 늦게 봤다. 20개월이다”라며 “생각보다 아이가 늦게 생겼다. 아주 힘들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을 할 거라면 한 시간이라도 더 빨리, 하루라도 일찍 하는 게 낫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세윤은 “안재욱 씨가 51세에 득남했고, 구라 형이 52세에 득녀, 신성우 씨가 56세에 득녀를 했다”라며 “신성우 씨가 오늘 최고령 아빠”라고 소개했다.

신성우는 “첫째는 12월 31일에 태어나서 6살인데, 실제 나이는 5살이다. 둘째는 지금 150일 됐다”며 “육아가 힘들다. 내 친구들은 할아버지가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신성우는 “친구들이 날 부러워한다. 신혼 때 아기와 있는 행복감이 그리운 거다. 날 보면서 부럽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역시 늦둥이를 본 김구라는 “그건 의례적인 덕담”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신성우 역시 “그래서 나도 미쳤냐고 했다”고 말했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