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시간에 1,400억 몰린 적금…"해지해달라" 읍소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지역농협이 연 10%대 고금리 적금 상품을 판매했는데요, 결국 가입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해지를 읍소했습니다. 기사 살펴보죠.

남해축산농협은 지난 1일, 연 10%대 이자를 보장하는 고금리 적금 상품을 판매했습니다.

대면 가입이 조건이었지만 이날 약 2시간 동안 비대면으로 상품 가입이 가능해지면서 계약 금액 기준으로 1천400억 원의 자금이 몰렸습니다.

단순 계산으로 이자만 봐도 연 100억 원이 넘게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 된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