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11기 영숙, 상철과 위기일발 로맨스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SOLO(나는 SOLO)’ 상철과 영숙의 사이에 경고등이 켜진다.

오는 7일 방송하는 ENA PLAY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상철과 영숙 사이의 묘한 기류가 감지된다.

이날 영수와 랜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영숙은 순자를 붙잡고 상철을 향한 서운한 감정을 불 뿜듯 토로한다.

매일경제

‘나는 솔로’ 11기 상철, 영숙 사이에 경고등이 켜진다.사진=SBS PLU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숙은 “상철님이 내가 적극적으로 해줘서 고맙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계속 얘기한다는데, 상철님은 (나한테) 적극적으로 하는 게 없어”라며 “난 상철님이 적극적이라서 좋아하는 게 아닌데…”라고 불만을 제기한다.

두 사람의 대화를 지켜보던 MC 이이경은 “이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걱정스러워 하고, 데프콘 역시 “오늘 풀어야 돼”라고 발을 동동 구른다.

그러나 영숙은 “아까 상철님이 나 (랜덤 데이트 나가기 전에) 울었던 것 들었다는데 왜 안 와?”라고 한술 더 뜨고, 급기야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는 “이건 만나면 풀린다”면서 두 사람의 위기에 ‘과몰입’한다.

마침내 상철과 마주한 영숙은 “내가 적극적으로 했다고 사람들이 다 그러잖아. 연하 만나기 이렇게 힘들어”라고 직접 불만을 털어놓는다.

뒤이어 상철의 답변을 들은 영숙은 갑자기 “여기 나쁜 사람들 많네”라며 씁쓸해하고, 상철은 결국 영숙에게 쐐기를 박는 말을 날린다.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대화에, 이이경은 “사랑은 타이밍”이라며 안절부절 못한다. 각자 다른 상대와 랜덤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상철과 영숙 사이에서 어떤 위기가 발발한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상철, 영숙의 알쏭달쏭한 로맨스를 담은 ‘나는 SOLO’는 7일 오후 10시 30분 ENA PLAY와 SBS PLUS에서 방송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