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년 만의 16강 즐거웠어!"…고개 숙인 선수들, 누리꾼은 "죄송 금지" [월드컵Pi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6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아쉽게 패배하면서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은 일제히 고개를 숙였습니다.

오늘 새벽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 경기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은 브라질에게 전반 4골을 내준 뒤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결국 세계 랭킹 1위 브라질의 높은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주장 손흥민은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셨는데 죄송스럽다"며 "저희도 최선을 다했지만 너무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면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데 자랑스럽게 싸워줬고, 헌신하고, 노력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 선수들, 스태프들 정말 최선을 다해 이 경기를 준비했기 때문에 이해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안와골절을 입은 상황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월드컵에 임한 손흥민에게 취재진이 경기로 인해 통증이 더 심해진 것 아니냐고 묻자 "선수들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저는 괜찮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부상을 입은 채 경기에 임한 것은 국보급 수비수 김민재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앞서 "근육이 찢어지더라도 임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경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준 그는 이번 브라질전 이후 "개인 능력이 뛰어난 잘하는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왔다"며 "패배를 인정해야 하고,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전 부상으로 인해 이번 월드컵에 처음으로 출전하게 된 김민재는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다"며 "개선할 점을 찾아 앞으로 실수하지 않도록 하고, 잘한 점은 계속 그 부분을 잘 할 수 있게 하겠다"며 이번 월드컵에서 남긴 아쉬움을 성장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와 함께 자신의 첫 월드컵을 맞이한 백승호와 조규성 또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번 월드컵에서 2골을 기록한 조규성은 브라질전 이후 인터뷰에서 "아쉬운 마음밖에 없다"며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조규성 또한 "브라질이 그냥 너무 강했던 것 같다"라고 전하면서 "선수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었던 건 모두가 아실 것 같다"며 마지막 경기의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이어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것에 대해 "내가 대단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 동료들 덕분"이라며 공을 돌리기도 했습니다.

자신의 생애 첫 월드컵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며 벤투호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킨 백승호는 "인생에 잊을 수 없는 하루고, 전환점이 될 것 같다"며 "여기가 끝이 아니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자신의 월드컵 소감을 전했습니다.

그는 벤투호의 자존심을 지켜준 '원더골'에 대해 "기회가 오면 자신 있게 슈팅하자고 했는데 마침 운이 좋게 내 앞에 공이 떨어졌다"며 "굴절되면서 운 좋게 들어갔다.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들의 아쉬움이 담긴 인터뷰 영상들이 하나 둘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국가대표팀의 노고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누리꾼들은 "12년 만에 16강 즐거웠다", "2022년생들에게 2022년 월드컵 못 봤겠네?라고 말해줘야지", "기죽지 마!", "우린 기적 위에 기적을 썼다"라며 응원했으며 경기 이후 SNS 트렌드에는 "죄송 금지", "브라질 상대로 1골" 등 국가대표팀을 격려하는 문구가 올라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트위터)
이정화 에디터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