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물' 김민재도 인정 "브라질, 역대 상대팀 중 최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

"이런 스쿼드 찾아보기 어려워"

아시아경제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에서 뛰고 있는 김민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화영 인턴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수비수 김민재가 브라질과 16강전을 마친 뒤 실력 차를 받아들이며 패배 원인을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전반전에만 4골을 내줬으며 후반 백승호가 한 골을 넣었지만 결국 1-4로 패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민재는 "개인 능력 차이가 솔직히 많이 났다"며 "상대가 세계 1위에 너무 잘하는 팀이어서 패배를 인정해야 하고,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브라질을 상대로 4골을 내준 것에 대해 "솔직히 너무 공격적인 팀이라 어려웠다"며 "개인 능력이 뛰어난 잘하는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왔다"고 토로했다.

두 번째 골을 넣은 네이마르에 대해서도 "솔직히 100%를 한 것 같지도 않은데 잘한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까지 상대한 팀 가운데 가장 잘하는 팀"이라며 "11명이 다 세계적인 선수인데, 이런 스쿼드를 지닌 팀은 이탈리아 리그나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 뛰지 못한 김민재는 "통증이 조금 있는 정도"라며 '참고 뛴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봐야죠"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물러나는 파울루 벤투 감독에 대해 "선수들은 다 믿고 있었고, 16강에서 끝나 아쉽지만 그래도 준비한 것이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자신의 첫 번째 월드컵을 마친 소감을 묻는 말엔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다"며 "개선할 점을 찾아 앞으로 실수하지 않도록 하고, 잘한 점은 계속 그 부분을 잘 할 수 있게 하겠다.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