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 2023시즌 복귀한다"...MLB 윈터미팅에서 토론토 슈나이더 감독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토론토 블루제이스 존 슈나이더 감독이 6일 샌디에이고 윈터미팅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샌디에이고=문상열전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샌디에이고=문상열전문기자] 대행 꼬리표를 뗀 토론토 블루제이스 존 슈나이더 감독이 류현진의 2023시즌 복귀 가능성을 예고했다.

슈나이더 감독은 6일(한국 시간) 샌디에이고 하이야트 호텔에서 진행되고 있는 윈터미팅 기자회견을 통해 팔꿈치 인대접합수술로 현재 재활중인 류현진의 2023시즌 복귀 질문에 가능하다”며 예상보다 빨리 마운드에 설 수 있음도 비쳤다.

류현진은 올 6월19일 생애 두 번째 이른바 토미 존 서저리로 통하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았다. 2019년 12월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은뒤 올해 6경기에 등판해 구속 저하와 난타를 당하면서 평균자책점 5.67로 이상을 보였다.

2015년 류현진의 어깨수술을 했던 닐 엘라트라체 전문의는 당초 수술까지는 예상하지 않았으나 “인대가 너무 손상돼 이런 상황에서 볼을 던진 게 이상할 정도다”며 대수술을 권유했다. 류현진은 동산고 시절에도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은 바 있다.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은 재활이 관건. 보통은 짧아도 1년, 늦으면 18개월이 소요되는 지루한 재활을 거쳐야 한다. 따라서 6월에 수술을 받은 터라 계약이 만료되는 2023시즌 마운드 복귀가 불투명했다. 자칫 수술 후 2023시즌 마운드에도 오르지 못하고 토론토와 계약이 끝날 것으로 짐작됐다. 하지만 슈나이더 감독은 복귀 가능성을 열어 놓아 2023시즌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서는 류현진의 모습을 볼 수 있을 듯하다.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은 오랜 시간이 소요되고 자신과의 싸움이다. 그러나 최근 37세에 토미 존 서저리를 받고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한 저스틴 벌랜더 케이스도 있어 35세인 류현진에게는 복음의 메시지나 다름없다. 벌래더는 2020년 수술 후 올해 39세에 다승(18승),평균자책점(1.75), 승률(0.818) 등 3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2013년 MLB에 데뷔한 류현진은 한국인 투수로는 사상 처음 월드시리즈 선발, 올스타게임 선발로 나서는 등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MLB 통산 75승45패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했다.

사실 토론토와 슈나이더 감독 입장에서 류현진이 후반기 8월즈음이나 복귀한다면 보너스다. 류현진이 언제 마운드에 복귀할지 흥미로운 관전포인트다. moonsy1028@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