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골 넣고 브라질 감독도 '비둘기 춤'…축구 전설도 "한국에 무례" [월드컵Pick]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치치 브라질 축구 대표팀 감독 "그럴 의도 아니었다, 이해해달라"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친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춤 세리머니에 브라질 감독까지 나서서 춤을 추자 상대국 한국에 대한 존중이 없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치치 브라질 축구 대표팀 감독은 "한국 선수들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점을 이해해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 vs 브라질 16강전에서 브라질은 전반에만 4골을 넣으며 4-1 대승을 거두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브라질 선수들은 골을 넣을 때마다 삼바춤을 추며 여유롭게 세리모니를 즐겼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춤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브라질 선수들. (사진=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아일랜드 축구 전설' 로이 킨은 직접적으로 쓴소리를 날렸습니다.

영국 ITV에서 해설을 맡은 킨은 브라질이 골을 넣을 때마다 선보인 춤 세리머니를 두고 "춤 경연 대회인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첫 골은 멋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춤 세리머니는 본 적이 없다"며 불쾌한 심정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이어 "사람들은 이것이 브라질 문화라고 말하지만 내가 볼 때는 상대 팀에 대한 존중이 없는 행동"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킨은 "네 골을 넣었는데 골을 넣을 때마다 춤 세리머니를 했다.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 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며 브라질 선수단의 행동이 과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세 번째 골을 넣은 히샬리송이 골을 넣고 벤치로 달려가 춤을 추자 치치 감독도 동참해 '비둘기 춤'을 춘 것을 지적한 것입니다.

SBS

히샬리송의 세 번째 골에 비둘기 춤을 함께 추는 브라질 치치 감독. (사진=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뭇매에 치치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 춤 세리모니와 관련해 해명했습니다.

치치 감독은 "선수들만의 언어가 있다. 모두가 춤을 춰야 한다고 해서 함께 준비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파울루 벤투 감독을 존중하며, 상대 선수들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점을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라질 축구 대표팀 특유의 춤 세리머니를 두고 축구 팬들은 "브라질 특유의 문화"라는 반응과 함께 "그렇다 하더라도 다소 과했다"라는 반응 또한 적잖게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화 에디터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