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일라이 "父 강요로 아이돌 데뷔→유키스 활동 중 출산…제2의 인생 원해"('진격의 언니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예스맨'의 비애를 고백한다.

일라이는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이하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결혼과 아이돌 활동을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그는 "일라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이기적으로 살고 싶다. 본명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싶다"라고 고민을 털어놓고, 박미선은 "그게 왜 이기적이지?"라며 의아해한다.

일라이는 "항상 혼란에 빠져 있었다. 중심도 못 잡고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대로, 원하는 대로 살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라고 한다.

일라이의 말에 "살면서 원하지 않는 선택들을 해야만 했던 경우가 있었나 보다"라고 안쓰러워하고, 머뭇거리던 일라이는 그제야 자신의 진짜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한다.

연기자를 지망하던 일라이는 중국에서 배우의 꿈을 키우며 유학생활을 했지만, 빠른 성과를 원하던 아버지가 '한국에서 아이돌을 하라'고 한 말 한 마디로 배우가 아닌 아이돌 데뷔를 하게 됐다고 뒷얘기를 털어놓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

아이돌 활동 중 결혼에 이어 아내의 출산까지 도왔던 일라이는 "컴백 날짜와 겹치지 않게 제왕절개를 했는데, 컴백이 앞당겨져 방송활동과 아내의 산후조리를 병행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팀에 피해가 갈까 봐 스케줄 조정도 하지 못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다.

'진격의 언니들'은 6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