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 빙속여제' 김민선, 4대륙선수권 1,000m 우승…대회 2관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김민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新) 빙속여제'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 이어 여자 1,000m까지 석권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김민선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1,000m에서 1분16초066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8조 아웃코스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민선은 첫 200m를 전체 2위인 17초97에 끊었다.

이후 김민선은 스피드를 올려 600m 구간을 45초74의 1위 기록으로 통과했고, 무리 없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끊었다.

그는 2위 예카테리나 아이도바(카자흐스탄·1분16초191)를 0.125초 차로 여유 있게 제쳤다.

김민선은 올 시즌 출전하는 국제대회마다 금빛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그는 지난달 열린 ISU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여자 500m 금메달, 여자 1,000m 은메달을 차지했고, 월드컵 2차 대회에서도 여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세를 이어간 김민선은 9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개막하는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한다.

정재원(의정부시청), 엄천호(스포츠토토), 양호준(의정부고)이 출전한 남자 팀 추월은 3분47초172의 기록으로 5개 팀 중 1위를 차지했다.

정재원은 남자 매스스타트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남자 1,000m에서는 기대주 박성현(의정부시청)이 1분9초838의 기록으로 은메달, 김태윤(서울시청)이 1분10초252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현선(전북도청), 박채원(한국체대), 박지우(강원도청)가 함께 뛴 여자 팀 추월은 3분11초273에 결승선을 끊어 출전한 4개 팀 중 3위에 올랐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선수들이 출전하는 메이저 빙속 대회로 2019-2020시즌에 시작했다.

cyc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