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영미 아나 "프리랜서 전향 후 막막, 모아둔 돈 없이 1~2년 버텨"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마이웨이 윤영미 / 사진=TV조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 윤영미가 프리랜서로 전향한 뒤 어려웠던 상황을 회상했다.

4일 방송되는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38년 차 아나운서 윤영미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985년 춘천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윤영미는 이후 SBS로 이직해 '최초의 여성 프로야구 중계 캐스터'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0년 SBS를 퇴사해 프리팬서로 10년 동안 활동하며 쇼호스트, 작가, 여행 가이드까지 활약 중이다.

이날 윤영미는 "아이들 키우고 또 아이들이 유학을 가고, 저도 나이가 들다 보니 경제적인 부담이 무겁게 들더라. 당시 갱년기도 오니 체력적으로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늘 언제 방송국을 그만둘지 고민이었다. 안정적인 방송사 아나운서 일을 그만두긴 아쉬웠지만, 그 시기를 놓치면 안 되겠다 싶어 과감하게 정리를 했다"고 얘기했다.

당시 상황은 막막했다고. 윤영미는 "쌓아놓은 돈이 하나도 없었다. 막막한 상태로 거의 1~2년을 보낸 것 같았다. 불러주는 프로그램도 거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윤영미는 "다행히 종편 프로그램이 많이 생기기 시작했고, 지상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인지도가 올라가기 시작했다"며 "하루에 3~4개 스케줄을 하면서 아이들 유학비도 마련할 수 있었다. 그렇게 10년이란 세월이 흘렀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