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4살 중학생' 신지아…언니들 제치고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 피겨의 특급 유망주 14살 신지아 선수가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쇼트에서 깜짝 1위에 올랐던 신지아는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화려하게 날아올랐습니다.

더블 악셀에 이어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살코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 가산점을 받았고, 10%의 가산점이 더 붙는 후반부에서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연속 점프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탄성을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