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업하던 70대 선원 울진 앞바다 빠져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4일) 오전,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70대 선원이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식품업체 '비락'의 대구 공장에서는 60대 노동자가 설비에 끼여 숨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해경 구조대원이 쓰러진 선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반쯤, 경북 울진 후포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하던 어선에 타고 있던 70대 선원 A 씨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