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전 대통령 "신뢰의 자산, 안타깝다" vs 국힘 "책임 회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국민의힘은 책임을 피하기 위한 과민 반응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학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SNS를 통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서 전 실장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 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 전문가, 전략가, 협상가"이자 "한미 간에도 최상의 정보 협력 관계를 구축해, 북미 정상회담까지 이끌어 낸" 인물이라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