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형' 들었다놓은 카라, 데뷔 15년에도 여전한 성장형 걸그룹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7년6개월만에 컴백한 걸그룹 카라가 여전히 녹슬지 않은 예능감으로 '아는 형님'을 들었다놨다 했다.

카라는 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발산했다. 15주년을 기념해 발매한 새 앨범 '무브 어게인'을 홍보하기 위함이었다.

이날 슈퍼주니어 당시 2세대 아이돌로 카라와 함께 활동한 김희철은 카라 멤버들의 등장에 "옛날 사람을 보면 촉촉하다, 2007년에 '브레이크 잇'(Break It)부터 아니까, 눈물 날 것 같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아는 형님' 멤버들과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박규리는 이상민, 강호동과의 인연을 밝혔다. 그는 과거 이상민의 회사 '상마인드'에서 연습생 시절을 보냈다면서 "(이상민이)알앤비 스타일 창법이 유행이라 가르쳐줬다, (이)상민이가 간드러지는 기교를 가르쳐주겠다고 했다"며 "어우, 어우, 어우"라고 소리를 내는 특이한 창법을 선보였다. 이에 이수근은 "애들 앞에서 주접을 다 떨었다"고 일침해 웃음을 줬다.

박규리는 강호동과 방송 데뷔 동기라고도 했다. 과거 MBC '오늘은 좋은 날'의 코너 '소나기'에 함께 출연했던 것. 씨름선수 출신인 강호동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규리는 "그때 내가 유치원생이었는데 기억이 난다, 네가 얼마나 임팩트가 큰데, (강)호동이가 나를 엄청 예뻐해줬다"며 "그때가 20대였다고? 진짜 컸다, 이뻐해주는 게 무서웠다"고 말해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그는 "(강호동이)약간 사냥꾼의 눈빛이었다, 지금은 '맨들맨들' 해졌지만, 씨름판에서 막 돌아온 눈빛이었다, 이만한 사람이 목소리도 엄청 쩌렁쩌렁해서 '규리야' 하는데 너무 무섭더라, 저 아저씨가 나를 그만 예뻐했으면 좋겠고 했다"고 회상했다.

강지영은 이수근이 자신의 언니 결혼식의 사회를 봐줬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축구 선수 지동원이 (강지영의)형부다, 갔는데 지영이 친언니라고 하더라, K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고 했고, 강지영은 "결혼식 때 조금 서운했던 게, 그때 내가 있는 걸 분명히 알았을텐데, 한 마디도 안 걸어주고 인사하러 갔는데 사라졌더라"라고 말했다.

한승연은 이상민을 비행기에서 만난 일화를 알렸다다. 헤드폰에 모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어 누가봐도 연예인인 사람이 있었는데, 알아 보니 이상민이었다는 것. 그는 당시를 떠올리며 "인사 하러 갔는데 그때 상민이 반응이"라며 이상민의 시큰둥한 반응에 섭섭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허영지는 '코미디 빅리그'의 이진호와 '아는 형님'의 이진호가 서로 다르다고 폭로했다. 그는 "거기서는 엄청 (이)진호가 '꼰대'다, 여기는 형님들이라고 모신다"고 말했다. 또한 "예를 들면 후배 개그맨이 대본대로 한다, 그러면 (이진호는)지켜보다가 '너는 그게 재밌어서 하냐' 이런다"고 말했고, 김희철은 "거기서 강호동을 하고 있다, 호동이한테 못된 것만 배웠다, 호동이 거 그대로 베꼈다"라고 일침해 웃음을 줬다.

카라는 허심탄회한 얘기들로 한층 돈독해진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실 카라는 멤버 교체가 비교적 잦았던 걸그룹이라 박규리와 한승연, 니콜, 강지영, 허영지가 다함께 활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니콜은 "소녀시대 2PM이 동시대여서, 청춘의 일부 같은 느낌이 세서, 우리도 빨리 똑같이 (컴백)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면서 앨범 발표가 오래 간직해 온 염원이었음을 알렸다.

멤버들은 각자 자신이 생각하는 카라 내의 자신만의 포지션을 밝히기도 했다. 박규리는 자신을 '주장'이라고 표현했고, 한승연은 '홍보 부장', 니콜은 '댄스 부장', 강지영은 '막내' 허영지는 '신입'이라고 소개했다.

예나 지금이나 카리스마 있는 리더인 박규리는 성장한 멤버들이 자기 주장이 세져 그것들을 조율하는 게 어려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자신이 언급한 '주장'의 '주'가 '술 주'를 의미한다는 '아는 형님' 멤버들의 말을 인정하며 새 앨범의 타이틀곡 '웬 아이 무브'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만취한 상태로 개인 촬영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그는 "내가 2~3년간 술을 좀 마시고 즐겼다, 그리고 깨달았다, 술 마시고 풀어졌을 때 표정이 예쁘더라"며 "개인 컷에만 술을 좀 먹고 표정을 표출해보겠다, 끼를 보여주겠다 했다,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카라 멤버들의 주량 공개가 시작됐다. 허영지는 "나도 술을 너무 좋아해서 어디 가서 밀리거나 하지 않는다, 그런데 여기 와서 밀리더라"라고 말하면서 박규리가 최강 주당이라고 말했다. 니콜 역시 "카라에서 내가 제일 잘 마신다고 생각했다, 딱 한 번 6~7시부터 술을 날 잡고 마셨는데 그때 우리가 와인을 한 6~7병을 까고, 샴페인이 두 병 있었다, 다음 날 일어났는데 너무 힘들어서 혼자 숙취 해소제를 주문했는데 (박규리)언니가 일어나면서 '어 생각보다 너무 괜찮은데?' 해서 너무 놀랐다"고 말을 보탰다.

멤버들은 서로의 주사를 공개하기도 했다. 강지영은 애교와 눈물이 많아지는 것이었고, 한승연은 옛날 얘기를 하면서 서러움을 폭발시키기, 니콜은 깨물기였다. 멤버들은 니콜의 집에 커다란 와인 냉장고가 있다면서 가장 위층에 있는 것이 가장 고가의 술이라고 말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우리도 초대해달라"고 관심을 보였다.

댄스 부장인 니콜은 이번 신곡의 안무도 담당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니콜의 강도 높은 안무에 불안감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허영지는 "내가 첫날에 무릎이 나갔다, 제일 어린데 열정이 과다였다, 갑자기 너무 무리한 것"이라며 "다음날 무릎에 물이 차고 염증이 생겼다고 하더라, 체력적으로 힘들구나 했었다"고 했다.

한승연도 "1세대의 안무는 팔다리를 쭉쭉 뻗는 안무가 많았고, 2세대는 안무가 뒤태와 포인트 안무가 있었다, 이번 안무는 팔이 뒤로 돌아가고 어깨가 꺾이고 앉았다 일어났다를 계속 하더라"며 "나는 병원에서 수십만원을 썼고, 이 친구(박규리)도 병원가서 '아악'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이거 활동하고 그만 살 게 아니고 이 무릎으로 계속 살아야하는데 타협 볼 수 없을까 했다"고 말했다. 니콜은 안무에 대한 욕심이 많아 연습 후에 마라탕에 술을 마시며 아쉬움을 달랬다고 해 웃음을 줬다. 또한 그는 4세대 걸그룹인 르세라핌의 '안티프래자일' 안무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무 부장으로서의 자존심을 지켰다.

강지영은 막내 영지가 들어와 불안함을 느꼈고, 결국 둘이 함께 막내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막내여서 실수해도 귀엽게 봐주는 게 있다, 어디 가도 봐주는 게 좋다, 우리 둘이 같이 막내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강지영은 일본에서 5년간 활동하며 거의 일본인과 동일한 발음을 할 수 있는 일본어 능력자인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연기하다보니 억양과 발음을 신경써서 했다"며 "억양이 다르다, 음 하나하나의 차이를 공부 해가면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일본에서 하기로 결정했으니까 금의환향을 원했다, 성공해 돌아가고 싶었다, 5년 시간 있었지만, 이왕 하는 거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일본 활동 경험에 대해 말했다.

한승연도 막내 허영지와 관련된 일화를 밝혔다. 그는 팬미팅 당시 허영지에게 음료를 따라주는 장면이 한 때 많은 오해를 샀던 이야기를 꺼냈다. 한승연이 언급한 영상에서 한승연은 허영지에게 새침한 표정으로 음료를 따라주고, 허영지는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는 "내가 봐도 그렇다, (허영지가 나를)되게 무서워하는 거 같다, 그런데 잘 보면 손만 흔들었지 아무 것도 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다른 건 문제 없는데 표정이 너무 굳어있다"고 했고 한승연은 "음료수 따라 주는데 웃으면서 하는거도 이상하다"면서 "악의적 편집인 게 뒤에 나도 웃었다, 그런데 저것만 똑 잘려서 나왔다"고 해명했다.

이후 2교시에서 카라는 '아는 형님' 멤버들과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을 패러디한 콩트를 선보였다. 이들은 녹슬지 않은 예능감으로 콩트와 퀴즈,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활약을 보였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