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조별리그 최고 이변은 카메룬 승리…조규성 공중볼 경합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명의 선수가 3골로 공동 득점 1위…케인은 도움 1위

스로인 39번 얻은 김문환도 순위표 꼭대기에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은 3일(한국시간) G조와 H조의 최종 3차전으로 모든 조별리그 일정을 마감했다.

영국 BBC는 조별리그에서 탄생한 '최대 이변'으로 카메룬이 브라질을 1-0으로 꺾은 G조 경기를 꼽았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브라질은 카메룬을 상대로 1.5군을 투입하고도 일방적으로 몰아붙였지만, 카메룬 골키퍼 데비스 에파시의 선방으로 골문을 열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에 카메룬의 뱅상 아부바카르가 역습 상황에서 결승골을 터트렸다.

BBC는 닐슨 산하 데이터 업체 그레이스노트를 인용해 "승리 확률 5.9%였던 카메룬이 브라질을 꺾은 경기가 8.7%의 확률을 뒤집고 아르헨티나를 잡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최고의 '업셋'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번 조별리그 총 추가시간은 거의 풀타임 6경기(540분)에 육박하는 525분으로 역대 최장 신기록을 썼다. 소위 '침대 축구' 등 시간 끌기 행위를 막아 실제 경기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노력의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