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토리] "나의 모국을 고발합니다" 20만 입양인의 절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모도 있고, 본 적도 있는 유적아를 무적아로 만들어 버린 거잖아요. 신분 세탁을 한 거죠."
"저는 한국 정부를 고발합니다."
- 프랑스 입양인 김유리 씨 인터뷰 中


지난 1984년, 11살 때 프랑스로 입양됐던 김유리 씨가 절규한다. "대한민국을 고발합니다."

무슨 사연일까? 가족 사정상 잠시 보호소에 위탁된 사이, 보호자도, 성도 위조된 채 프랑스로 보내졌다. 호적과 주소지도 있었지만, 무적 고아로 위조된 것이다. 입양 단계별 필요한 관계 당국의 확인 절차는 무시됐다. 입양 부모의 자격도 확인하지 않았다. 멀쩡히 살아있는 친부모의 입양 의사도 물론 무시됐다. 아동의 인권은 더 철저하게 짓밟혔다.
"한양 김 씨, 한양 박 씨…한국 사회에 없는 성들이에요, 본적은 입양기관 주소로 바꾸고…"
- 프랑스 입양인 김유리 씨 인터뷰 中


해외 입양은 1950년 한국전쟁 직후, 사회적 문제로 여겨졌던 전쟁고아들을 위한 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1953년, 4명의 아이를 시작으로 한 해외 입양 사업은 1970~80년대에 절정을 이루었다. 1980년대 중반에는 한해에 9,000명 가까운 아동들이 해외로 입양 보내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