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16강 골' 황희찬 "몸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속팀에서 입은 햄스트링 부상에 1·2차전 못 나와

여전한 '부상 위험'에도 교체출전…결승 골 폭발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선정

16강서 브라질 상대할 가능성…"축구 선수로서 이기고 싶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유지호 안홍석 기자 = "제 몸이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

부상을 딛고 한국을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끄는 '극장 골'을 쏘아 올린 황희찬(26·울버햄프턴)은 '헌신'을 강조했다.

황희찬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1-1로 팽팽하던 후반 20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 손흥민(토트넘)의 도움을 받아 역전 결승 골을 꽂아 넣었다.

황희찬이 넣은 결승 골 덕에 한국은 포르투갈에 이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황희찬은 소속팀에서 입은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앞선 1, 2차전에 연달아 결장했다.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으로 선정돼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황희찬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는 몸 상태가 많이 회복됐지만 (출전하기에는) 리스크가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